• 말산업은 경제입니다.
  • 말산업은 문화입니다.
  • 말산업은 건강입니다.
PDF      

[2018 말산업 10대 뉴스] 9. 마사회 케이닉스 선발, ‘닉스고’ 브리더즈컵서 활약

    입력 : 2018.12.29 22:43


[말산업저널] 이용준 기자= #워라밸 #미투 #평창 #러시아월드컵 #드루킹 #남북정상회담 #방탄소년단 #미스터션사인 #가짜뉴스 #일자리 등 2018년 황금개띠의 해, 무술년은 정치·경제·사회·문화 다방면에서 유독 이슈가 풍부했던 한 해였다.

우리 말산업계도 마찬가지. 제2차 말산업육성5개년종합계획은 본격적으로 시행됐지만, 올해도 말 관계자들의 비극은 반복됐고, 산업화의 속도는 더디기만 하다.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는 제3차 사행산업 건전발전 종합계획을 확정, 경마계의 숙원이었던 온라인마권발매시스템(Knetz) 부활의 꿈을 앗았다. 경마뿐 아니라 승마클럽, 생산 목장 등 현장 상황은 날로 침울하다.

고대 그리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나쁜 일이 일어나는 원인을 부도덕에서 찾았다. 부도덕이 발생하는 원인으로는 사악함과 둔감함을 지목했다. 그가 최고의 가치로 여겼던 덕(arete)이야말로 곧 ‘탁월함’이었으니, 사악하고 둔감하고 실천하지 않는 아마추어리즘은 행복으로 가는 길을 가로막는 장애물이다.

이유 없는 고난은 없다. 이 철인(哲人)은 탁월한 덕목을 갖춘 사람, 실천하는 사람이란 곧 위선이 없는 참된 사람이라고 했다. 탁월성을 추구하다 보면 고통이 따른다고 했다. 그래서 용기가 필요하다. 고난과 시련이 몰아쳤던 2018년을 떨치고, 2019년 황금돼지의 해인 기해년(己亥年)을 앞두고 <말산업저널>과 <경마문화신문>은 올해 말산업계 주요 이슈를 ‘10대 뉴스’로 정리했다. - 편집자 주



[2018 말산업 10대 뉴스] 9. 마사회 케이닉스 선발, ‘닉스고’ 브리더즈컵서 활약

세계 경마 올림픽 대회인 ‘제35회 브리더즈컵’ 경마대회에 참가한 한국마사회의 ‘닉스고(KnicksGo)’가 미국 켄터키주 처칠다운스 경마장에서 한국 시각 11월 3일 토요일 오전(미국 현지 시각 2일 금요일 오후 6시 5분)에 열린 쥬버나일(Sentient Jet Juvenile) 경주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한국마사회가 자체개발한 유전자 프로그램인 케이닉스에서 선발한 2세 수말 닉스고는 10월 6일 킨랜드 경마장에서 열린 브리더즈 퓨처리티(Breeders’ Futurity, 1700m, 상금 한화 약 5억 7천만 원, G1) 경주에서 우승하며 브리더스컵 출전이 확정됐고, 자동출전권을 획득해 출전료(약 5700만 원)가 면제됐다.

‘닉스고’는 경주 당일까지 높은 배당을 받으며 우승 전망이 낮게 평가됐지만 총 13마리가 출전한 경주에서 선두로 달리다 올해 미국 최고의 2세 수말이라 평가받는 ‘게임위너’에게 막판 역전을 당하며 2.25마신 차이로 아쉽게 2위를 차지했다.

‘닉스고’의 미국 브리더즈컵 준우승으로 한국마사회의 해외종축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닉스고’는 경매에서 한화로 7천5백만 원에 낙찰된 경주마. 내년 트리플크라운 대회 어느 하나에서만 우승한다고 하더라도 1백억 원은 훌쩍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용준 기자 cromlee21@horsebiz.co.kr
-Copyrights ⓒ말산업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