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말산업은 경제입니다.
  • 말산업은 문화입니다.
  • 말산업은 건강입니다.
PDF      

[말산업 교육] “마사회 체험 교육, 말 관련 직업 꿈꾸게 됐다”

한국마사회 교육 기부 대상 수상 기념, 말산업 진로 직업 체험 수기 연재 4

    입력 : 2018.12.20 17:50


말(馬)로 세상을 이롭게 하기 위해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교육 기부 일환으로 시행한 찾아가는 말산업 진로 직업 체험 교육이 장애인, 사회 취약 계층 등 교육 소외 계층을 주요 대상으로 교육 격차 해소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그 공을 인정받아 한국마사회는 ‘2018 제7회 대한민국 교육 기부 대상’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습니다.

특히 ‘말산업 진로직업체험’은 전문 해설사의 강의를 바탕으로 동물병원, 장제소, 승마장, 포니하우스를 견학하며 수의사, 장제사, 말관리사, 기수 등의 다양한 말산업 직업군을 소개했습니다. 이번 프로그램에 대해 한국마사회는 사례 공모전을 열고 수기와 체험 사진 공모 두 부문을 진행했고, 많은 학생들이 신청했습니다.

공모전에 접수된 작품은 총 119건으로 체험 수기 및 사진 두 부문에서 진행됐습니다. 주제 적합성, 진정성, 독창성, 감동성을 기준으로 심사해 총 25작품을 선정했으며 우수상 5작품, 참가상은 체험 수기 17작품과 체험 사진 3작품 총 20작품을 선정했습니다.

<말산업저널>은 한국마사회 승마지원단의 협조 아래 공모전 체험 수기 수상작 중 일부를 종합 연재, 소개합니다. 학생들의 솔직한 후기를 그대로 담고자 띄어쓰기와 오타만 수정했음을 밝힙니다. - 편집자 주



오늘 말 봤어요! - 우수작 수상자 변선우 학생 수기

“행복하고 과분한 체험… 말에 대해 자세히 교육받아 행운”
“말 관련 직업을 나의 꿈으로 생각하게 되는 계기”

사실 난 동물을 그렇게 좋아하는 편이 아니다. 그래서 누구나 좋아한다는 고양이와 강아지도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 그러나 말만큼은 예전부터 많이 좋아하던 동물이었다. 왜냐하면 어릴 때부터 페가수스며, 유니콘이며 말과 관련된 많은 동물을 접해보았기 때문이다. 그런 만큼 오늘 말 수업은 정말 떨리는 일이었다.

오늘처럼 이렇게 말과 관련된 직업에 관하여 많이 알게 된 것도 처음이다. 내가 좋아하는 말과 종일 함께 할 수 있는 데다 연봉도 높다니 정말 꿈같은 일이다. 내가 만일 이런 직업을 가진다면 정말 훌륭한 말의 친구가 될 자신이 있는데…. 이참에 말 관련 직업을 꿈으로 가질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런 마장의 직업에 대하여 배워보면서 말에게 사용하는 도구도 살펴보았다. 등자, 박차, 고삐 등등 이런 것을 차고 살아야 한다는 말이 사실 조금은 불쌍하게 느껴졌다. 그래서 말들이 이런 도구를 평생 사용해야 한다면 이것을 사용하여 말들 스스로 만족한 교감을 얻었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내가 설명하고 싶은 활동은 바로 말들을 직접 본 것이었다. 우리가 본 말은 호주산의 조랑말 두 마리였다. 와, 정말 귀여웠다. 정말 첫눈에 반한 느낌이었다. 충성한 머리칼에 커다란 눈동자 길고 긴 속눈썹이라니. 게다가 몸도 조그마했다! 말을 타보고 싶은 마음이 절실했으나, 그러지는 못했다. 대신 말들에게 먹이도 주고, 맘껏 만져보기도 했다. 사실 말을 타고 싶은 것을 대리만족한 것이나 다름없었지만, 그래도 너무나 행복한 경험이었던 것 같다.

오늘 이 말산업 교육은 나에게는 너무나 행복하고 과분한 체험이었다. 예전부터 좋아하던 동물들에 관하여 이렇게나 자세히 교육받은 것은 나에겐 정말 행운이었다. 이 행운으로 난 마장 직업을 나의 꿈으로 진심으로 생각하게 되었다. 그래서 다음번에도 이런 행운이 나에게 찾아온다면 너무나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원고 제공= 한국마사회 승마지원단
교정·교열= 안치호 기자 john337337@horsebiz.co.kr
-Copyrights ⓒ말산업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