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말산업은 경제입니다.
  • 말산업은 문화입니다.
  • 말산업은 건강입니다.
PDF      

[말산업 교육] “마사회 체험 교육, 재미있고 흥미로운 체험”

한국마사회 교육 기부 대상 수상 기념, 말산업 진로 직업 체험 수기 연재 5

    입력 : 2018.12.27 10:33


말(馬)로 세상을 이롭게 하기 위해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교육 기부 일환으로 시행한 찾아가는 말산업 진로 직업 체험 교육이 장애인, 사회 취약 계층 등 교육 소외 계층을 주요 대상으로 교육 격차 해소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그 공을 인정받아 한국마사회는 ‘2018 제7회 대한민국 교육 기부 대상’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습니다.

특히 ‘말산업 진로직업체험’은 전문 해설사의 강의를 바탕으로 동물병원, 장제소, 승마장, 포니하우스를 견학하며 수의사, 장제사, 말관리사, 기수 등의 다양한 말산업 직업군을 소개했습니다. 이번 프로그램에 대해 한국마사회는 사례 공모전을 열고 수기와 체험 사진 공모 두 부문을 진행했고, 많은 학생들이 신청했습니다.

공모전에 접수된 작품은 총 119건으로 체험 수기 및 사진 두 부문에서 진행됐습니다. 주제 적합성, 진정성, 독창성, 감동성을 기준으로 심사해 총 25작품을 선정했으며 우수상 5작품, 참가상은 체험 수기 17작품과 체험 사진 3작품 총 20작품을 선정했습니다.

<말산업저널>은 한국마사회 승마지원단의 협조 아래 공모전 체험 수기 수상작 중 일부를 종합 연재, 소개합니다. 학생들의 솔직한 후기를 그대로 담고자 띄어쓰기와 오타만 수정했음을 밝힙니다. - 편집자 주



말산업 진로직업체험 후기 - 우수작 수상자 황현수 학생 수기

“영국 소녀 ‘엠버’와 말 ‘쇼키’ 이야기로 말의 영리함 알게 돼”
“재미있고 흥미로운 체험… 진로 결정에 도움”

2018년 9월 12일 수요일 3교시~5교시에 말산업 진로직업체험을 했다. 말을 타고 달려오신 선생님께서 가르쳐주신 말에 관한 수업은 정말 재미있었다.

영국에 사는 ‘엠버’라는 소녀의 이야기는 정말 흥미롭고 놀라웠다. 엠버는 병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었지만 당나귀와 친구가 되며 병을 극복했다. 태어나면서 선천적으로 숨을 쉬지 못했던 엠버는 목에 호흡기를 다는 수술을 했고 그 수술 덕분에 숨을 쉴 수는 있었지만 말을 할 수 없었다. 엠버는 그렇게 고통스럽게 살고 있었는데 뇌성마비가 와 몸을 움직일 수 없었다. 그런 그녀에게 당나귀 ‘쇼키’가 찾아왔다. 자신을 두려워하는 엠버를 향해 먼저 다가갔고 둘 다 서로에게 마음을 열었다. 엠버는 쇼키와 함께 운동하며 호흡기를 뗐고 뇌성마비도 극복했다.

이 이야기는 영국 시민들에게 굉장한 충격을 안겨주었다. 이 이야기를 통해 당나귀와 소녀의 관계가 병을 극복할 만큼 대단했단 것을 알 수 있었다. 당나귀와 소녀가 친구가 될 수 있다는 것이 놀라웠다. 영국의 영리한 말 이야기를 통해 말도 똑똑하고 영리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또 말에 관한 직업을 여러 가지 배웠다. 승마지도사, 조련사 등 많은 것을 배웠다. 승마지도사는 말을 훈련하고 승마하는 것을 지도하고 조련사는 말을 키운다는 것을 배웠다. 또 장제사는 말을 위한 말발굽을 만든다고 배웠다. 내 진로의 방향에 대해 조금 더 생각해보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이 진로직업체험은 꽤 재미있었고 흥미로웠다. 말에 관한 여러 가지 이야기와 직업을 배웠고 나의 진로 결정에 조금 도움이 되었다. 다음부터 이런 직업체험을 많이 들으면 나의 진로에 도움이 될 것 같다.



원고 제공= 한국마사회 승마지원단
교정·교열= 안치호 기자 john337337@horsebiz.co.kr
-Copyrights ⓒ말산업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