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말산업은 경제입니다.
  • 말산업은 문화입니다.
  • 말산업은 건강입니다.
PDF      

신동욱 총재 "국민의 명령이다. 문무일은 즉각 사퇴하고 권성동은 구속수사하라"

    입력 : 2018.05.16 07:20



[말산업저널] 이소정 기자=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을 폭로한 안미현 검사가 문무일 현 검찰총장 역시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해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사토를 촉구했다.

15일 안 검사는 서초구 변호사교육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무일 총장이 지난해 12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하려는 춘천지검장의 계획을 호되게 질책했다며 문 총장의 외압 정황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날 안 검사는 “문 총장이 이영주 춘천지검장을 심하게 질책한 것은 당시 춘천지검에 근무한 직원들 대부분이 아는 내용”이라고 밝히며 이번 사안에 대해 “성역없는 수사가 이뤄지기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날 안 검사는 “지난 2018년 3월 15일 최초로 대검 반부패부를 압수수색하였다는 언론보도와 달리 그날 수사단의 압수수색은 저지되어 집행되지 못했다”고도 주장했다.

안 검사는 “당시 압수수색 현장에 있던 분께서 제가 어렵게 그날의 상황을 말씀해 주셨는데 제가 그 말씀을 듣고 너무나 충격을 받았고 한편으로는 너무 슬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언론을 통해서 간간이 보도되고 있는 수사단의 수사 경과는 제가 제기한 의혹들에 대한 진상에 대해서 제대로 다 진행되고 있는지 의문스러운 상황”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15일 강원랜드 채용비리 검찰수사에 문무일 검찰총장이 외압을 행사했다는 안미현 검사의 폭로에 “권성동 법사위원장을 둘러싼 검찰의 비호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오후 문 검찰총장이 지난해 12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하려는 춘천지검장을 호되게 질책했다는 안 검사의 주장에 “철저한 수사를 독려해도 모자랄 검찰총장이 직접 수사에 외압을 했다면, 이는 매우 심각한 문제다. 사실이라면 직권을 남용한 것으로 이는 5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엄중한 범죄”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더욱이 권성동 의원의 지난 검찰 소환 과정 역시 석연치 않은 부분이 많다.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개최일인 지난 27일, ‘비공개 소환’으로 많은 질타를 받았다. 권성동 의원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은 지 벌써 19일이 지났는데도 검찰은 여전히 신병처리를 고심 중에 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은 애시 당초 부실수사였다. 그렇기 때문에 재차, 삼차 수사를 하게 된 것인데, 검찰의 이해 안 되는 행동으로 관련자들이 법망을 빠져나갈 시간을 벌어주는 것은 아닌지 국민들은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며 “권성동 의원에 대한 검찰 비호 의혹이 폭로된 만큼 이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어 “안미현 검사의 폭로내용과 검찰이 그 동안 보인 행태를 감안하면 검찰을 감사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주는 무게에 검찰이 눈치를 보는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사건이 불거졌을 때부터 권성동 위원장의 법사위 제척을 요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검찰은 법사위원장의 신병처리에 더 이상 좌고우면할 것이 아니라, 신속한 결정으로 성역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길 바란다”고 권 의원 구속수사를 촉구하면서 “강원랜드 취업청탁 비리 관련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서가 국회 표결을 앞두고 있다. 법은 누구에게나 평등해야 한다. 국회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결정을 신속히 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안 검사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폭로에 이어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도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지난 1일 한국당 권성동 국회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알리자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의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해 ‘전문자문단’(가칭)을 대검찰청에 구성해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혀 논란은 확산될 조짐이다.

안 검사의 이 같은 의혹 주장에 대해 검찰은 “증거를 제대로 갖추지 못한 채 소환을 하는 것은 무혐의 처분을 염두에 두거나 부실수사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는 것”이라며 “이 때문에 증거를 더 확보하고 보강수사를 하라고 한 적은 있지만 문 총장이 외압을 넣은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안미현 검사의 주장으로 파문이 일자 공화당 신동욱 총재는 '안미현 검사 권성동 소환 검토에 문무일 검찰총장이 질책'이라는 기사를 링크하며 "검찰 스스로 강원랜드 특검 가자는 꼴이고 검찰적폐청산 신호탄 터진 꼴"이라 말했다.

SNS 입담꾼으로 소문난 신동욱 총재는 자신의 트위터에 "구원투수 공수처 앞당긴 꼴이고 검찰총장이 특검 대상자 꼴이다. 국민의 명령이다. 즉각 문무일은 사퇴하고 권성동은 구속수사하라. 안미현 검사를 응원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소정 기자 ashley17@horsebiz.co.kr
-Copyrights ⓒ말산업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