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민영화 추진, 해프닝으로 끝나나?
경륜 민영화 추진, 해프닝으로 끝나나?
  • 권순옥
    권순옥 webmaster@horsebiz.co.kr
  • 승인 2008.04.26 1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륜
-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 민영화 계획 없다’
- 강원랜드도 민영화 논란, 전방위적 공기업 민영화 물결 여파는 계속

정부에서 국민체육진흥공단 내의 사업본부 형태인 경륜과 경정사업을 민영화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민영화 방식도 실무선에 심도 있게 검토 중이라는 모 일간지의 보도에 대해, 경륜과 경정을 시행하고 있는 국민체육진흥공단측이 민영화 추진 계획이 전혀 없다고 강력하게 부정을 하면서 진위여부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경륜과 경정의 민영화를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난 주 경마계에는 민영화가 큰 이슈로 논의 되었다. 이명박 정부가 출범이후 사회 각부문에서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있고, 대선공약에서부터 정부조직 축소를 표명했고, 공기업의 민영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어, 경륜과 경정을 민영화시킨다면 세계적인 상황을 비교해보더라도 경마산업에 대한 민영화는 더 적극적으로 추진할 개연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또한 경륜과 경정이 민영화될 경우 제일 먼저 파급을 미칠 분야는 경마산업이 될 수밖에 없다. 또 여타 다른 업종의 공기업에도 민영화 열풍이 몰아칠 개연성이 매우 높다.
국민체육진흥공단측은 경륜, 경정 사업의 민영화 추진 보도에 대해 산업의 성격상 절대 민영화를 추진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사행관련산업에 대한 민영화 추진 여부에 대한 진실이 모호해진 상태다.
하지만 최근 이명박 정부가 출범이후 꾸준하게 공기업의 민영화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경륜,경정은 물론이고 사행관련산업중 가장 거대규모인 경마산업에 대한 민영화 여부에도 꾸준하게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기획재정부에서 민영화 선정을 위해 88개 주요 공기업에 대해 내부검토를 진행중이며, 이중에는 사행산업관련 공기업이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최종적인 정부의 발표가 있을 때까지 민영화 추진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한국경마는 지속적으로 경마를 옥죄려는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의 규제를 염두에 두어야 하는 어려움 속에서도 최근 산학연대와 지자체, 외국 경마장건설 및 운영 회사와의 MOU 체결 등으로 경마시행을 벗어난 사업확대를 꾀하는 중요한 기로에 서 있다.
건전성과 신뢰를 바탕으로 국민의 건전레저로의 자리매김을 이루고 나아가 세계로 도약할 수 있는 한국경마가 되기 위해선 경마관련단체의 단합과 더불어 정부나 지자체 등의 도움이 필요한 때다.
권순옥 취재부장 margo@krj.co.kr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