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츠런파크 부경, “경마공원 같이 꾸며봐요”
렛츠런파크 부경, “경마공원 같이 꾸며봐요”
  • 안치호
    안치호 webmaster@horsebiz.co.kr
  • 승인 2019.01.30 14: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로 프렌디’ 등 시민 직접 참여해 경마공원 꾸민다
[말산업저널] 안치호 기자= 최근 공공기관들이 사회적가치 실현이라는 정부 정책 방향에 부응하기 위해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행하는 가운데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본부장 정형석)이 시민이 직접 참여해 경마공원을 꾸미는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렛츠런파크 부경 역시 경마공원이라는 대규모 놀이터를 보유하고 있는 점에 착안해 시민들이 직접 공원 콘텐츠를 구성할 방법을 고민해 왔다. 지난해 렛츠런파크에서 기획한 프로그램 ‘헬로 프렌디’는 6~9세 사이의 아이와 ‘아빠 육아’에 관심이 많은 아빠를 모집해 예술작가의 도움을 받아 아이와 아빠가 함께 조형물을 설계·제작하는 프로그램이다.

‘프렌디’는 프렌드(friend)와 대디(daddy)를 합친 단어로 친구 같은 아빠, 육아에 활발하게 참여하는 아빠를 칭한다. 프로그램은 총 6회 차로 아이들은 아빠와 함께 동물놀이를 할 수 있는 동물 가면 만들기, 동물 친구들을 초대할 수 있는 동물의 집 만들기, 토마빌리지 동물들을 위한 가구 만들기 등의 활동을 진행했다.

마지막 6회째에는 아빠와 함께 만든 조형물을 렛츠런파크 어린이 생태체험장인 토마빌리지에 직접 설치함으로써 아이들이 평생 추억을 남길 수 있게 했다. 또한 조형물을 만드는 과정을 통해 아이들은 예술적 감각과 상상력을 기를 수 있었다.

‘헬로 프렌디’는 작년 7월에 1기, 10월에 2기를 모집해 진행했는데 참여 가족들의 호응도는 높았다. 1기 참가자 아빠 A씨는 “아이와 놀아주는 방법을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다. 아이들이 그린 동물들이 공원에 벤치로 만들어지는 경험을 선물할 수 있어 기뻤다”고 전했다.

한편 ‘헬로 프렌디’는 참여한 가족뿐만 아니라 부경지역 예술인에게도 큰 도움이 됐다. 매회 2명의 예술인이 참여해 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예술인의 일자리 창출에도 일조했다.

정형석 부경본부장은 “올해는 ‘헬로 프렌디’ 운영 횟수를 확대할 것이다. 헬로 프렌디 프로그램을 통해 아빠 육아뿐만 아니라 지역 예술인의 일자리 창출, 더 나아가 시민참여 경마공원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사진 제공= 한국마사회 부산경남본부).

안치호 기자 john337337@horsebiz.co.kr
-Copyrights ⓒ말산업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