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 통합시행, 제도와 규정 단일화부터 해야 한다
서울-부산 통합시행, 제도와 규정 단일화부터 해야 한다
  • 김문영
    김문영 webmaster@horsebiz.co.kr
  • 승인 2008.03.16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의 2008년 경마시행계획을 보면 하드웨어적인 측면에서 서울과 부산을 통합하여 운영하려는 노력이 두드러진다. 사실 서울경마든 부산경마든 다같은 서러브레드 경주마로 경마를 시행하면서도 마치 다른 나라의 경마처럼 판이하게 다른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것에 대한 문제제기가 끊임없이 이어져 왔다.

한국마사회의 경마계획은 그동안의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평가받을 만하다. 그러나 소프트웨어 적인 측면에서 준비가 소홀한 것은 아닌지 걱정이 앞선다. 가령 3관경주인 코리안더비 KRA마일컵 농림부장관배는 물론 코리안오크스의 경우 서울과 부산의 모든 경주마들에게 출전자격이 주어진다. 코리안더비와 농림부장관배는 서울경마공원에서 KRA마일컵과 코리안오크스는 부산경마공원에서 열리게 된다. 서울과 부산에서 모두 출전을 원할 경우 서울은 최대 8두, 부산은 최대 6두까지 출전할 수 있다. 만약 특정 경마장의 경주마들이 출전을 포기할 경우 한 경마장의 경주마들로 모두 채워질 수도 있다.

그런데 문제는 소프트웨어적인 측면에서 서울경마와 부산경마가 판이하게 다른 제도와 규정이 있어 이를 단일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가령 외산마 구매제도와 국산마 입사제도에 있어서 서울과 부산이 큰 차이가 있다. 외산마 구매제도의 경우 서울에서는 개별구매가 허용되는데 비해 부산은 한국마사회가 일괄구매하여 재경매를 하고 있다. 또한 국산마의 경우 서울은 신마의 입사가 자유로운데 비해 부산은 각 조별 TO제를 두어 제한하고 있다. 이는 경주마 질을 향상시키고 좋은 경주마를 확보하는 단계는 물론 생산-육성-경주투입-생산으로 이어지는 경마산업 발전시스템에도 큰 문제로 대두된다.

이런 현상은 올해 첫 국산마 경매인 제6회 금악목장 트레이닝세일에서도 극명하게 드러났다. 부산의 경우 입사TO제를 의식해 경주마 구매의욕이 현저하게 저하되는 현상을 보였다. 서울은 입사가 자유로운데 부산은 그렇지 못했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으로 보여진다.

경마는 여타의 다른 사행성 오락과는 확연이 다른 특징이 있다. 복권이나 카지노처럼 단순한 요행이나 운에 의존하는 오락이라면 전세계 120여 국가에서 시행할 리가 없으며 벌써 지구상에서 사라졌을 것이다. 세계의 경마산업은 생산-육성-경주투입-생산으로 이어지는 시스템을 통해서 발전해간다. 그런데 인위적으로 이 시스템의 발전을 가로막으면서 경마산업이 발전하기를 바라는 것은 감나무 밑에서 감이 떨어지기만을 바라는 것과 마찬가지다.

똑같은 서러브레드 경주마로 경마를 시행하면서도 서울경마와 부산경마가 따로따로 노는 현상은 경마팬들에게 혼란만 부채질할 뿐이다. 오래전부터 선진경마국들은 특정 경마장에 특정 경주마만 출전하는 시스템을 시행하지 않는다. 가까운 일본만 하더라도 특정 경주마는 도쿄경마장에서 뛸 수도 있고 한신경마장이나 후쿠오카경마장에서도 뛸수 있다. 홍콩도 마찬가지다. 해피밸리경마장이나 샤틴경마장에 자유롭게 출전할 수 있다. 영국을 비롯한 유럽의 여러나라와 미국 호주 등도 마찬가지다. 우리도 부산경마장의 경주마들이 서울경마장에서 뛰고 서울경마장의 경주마들이 부산경마장에서도 뛰는 시스템이 갖추어져야 한다. 그래야만 전체적인 경마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가장 좋은 방법은 전국 모든 경마장이 금요일과 토요일 그리고 일요일 경마를 전면적으로 실시하는 것이다. 그리고 완전 크로스베팅을 실시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제도나 규정의 단일화가 전제되어야 한다. 그것도 후진적인 제도가 아니라 선진화된 제도를 도입해야 하는 것이다. 경마는 ‘도박’이라는 판만 돌리는 산업이 아니기 때문이다.


작 성 자 : 김문영 kmyoung@krj.co.kr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