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영 비시 詩帖] 못생긴 호박꽃
[김문영 비시 詩帖] 못생긴 호박꽃
  • 김문영 글지
    김문영 글지 Kmyoung@krj.co.kr
  • 승인 2020.07.15 09: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못생긴 호박꽃> 

호박꽃도 꽃이냐 비웃지 마라  

못생긴 꽃이라고 놀리지 마라 

못생겨서 죄송하긴 하지만  

세상에 이로움을 만들어내는 것은 생김새가 아니다 

호박꽃이 없었다면 세상은 얼마나 허전했을까  

꽃봉오리 소금뿌려 잎에 싸서 아궁이 불에 구워먹던 추억 

애호박 썰어넣은 구수한 된장찌개도 완성될 수 없다  

감미로운 죽을 위해 으깨어 깨지고 문드러지면 어떠랴  

잘게 채 썰리어 칼국수 국물에 들어가도 좋다  

잔칫상 단골 메뉴 전으로 변신 위해 

달구어진 후라이팬에 뛰어들어 지지고 볶일지라도 

축복의 시간에 함께하나니  

온몸을 부숴 희생하는 일생 

비록 못생기긴 했어도 그 얼마나 사랑스러우냐  

못생겼다고 손가락질 하지마라 

손가락질 하는 당신 

 호박꽃처럼 남을 위해 헌신한 적 있는가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