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유튜브] "무고객 경마 시행으로 주당 71억 원 손해"
[추천 유튜브] "무고객 경마 시행으로 주당 71억 원 손해"
  • 이용준 기자·양찬규 PD
    이용준 기자·양찬규 PD cromlee21@horsebiz.com
  • 승인 2020.07.30 18: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마산업 정상화를 위한 긴급 좌담회 전체 영상

미디어피아 유튜브 채널 (바로 가기)

7월 27일 국회에서 ‘경마산업 정상화를 위한 긴급 좌담회’가 열렸다. 류원상 한국마사회 경영전략부장은 ‘코로나19 이후 경마산업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 발제를 통해 코로나19로 경마사업 위축이 불가피하다고 진단했다. 언택트형 온라인 발매 도입에도 법제화 및 시행 준비에 상당 기간 소요 예상된다며 심각한 적자 경영이 향후 6개월~1년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19 이전 경마산업은 국민 신뢰 부족에 따른 각종 제약으로 △과몰입 등 경마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 △장외발매소로 인한 지역사회와 갈등 △사행산업에 대한 법적 규제가 있었고 불법도박 및 경쟁 산업과 관련 △무제한 베팅, 페이백, 온라인 발매 등 비교 우위에 있는 불법 경마의 지속 증가 △불법경마 시장 약 6.9조 원 △로또, 스포츠 토토 등 온라인 발매 등으로 사면초가 상황이었다. 코로나19 발발 이후 지금 세대는 다중 운집형 대면 접촉 서비스업이 종말을 예고한 상황.

특히 6월부터 시작한 무고객 경마 시행으로 주당 71억 원을 손해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고객 경마를 지속하면 5,712억 원, 고객 20% 수용하면 5,475억 원, 고객 20~98%을 수용하면 3,350억 원의 당기순이익 적자가 예상된다.

한국마사회는 현재 고비용 사업 구조 체질 개선으로 지속 경영 가능성 확보를 위해 준비하고 있다. 이는 △거버넌스 구조 개선을 통한 책임, 권한의 합리적 조정 △상금 구조 개편 통한 경쟁 체계 확보와 비용 절감 △마사회 조직 슬림화 통한 효율성 제고와 비용 절감 △경마산업 규모, 구조 조정을 하되 질적 수준 제고 추진 △레저세 세제 감면을 통한 산업 기반 유지 및 투자 재원 마련 추진 등이다.

※ 미디어피아 유튜브 채널에는 발제자별 순서 타임 라인을 명시했습니다.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