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영 비시 詩帖] 산촌의 감자
[김문영 비시 詩帖] 산촌의 감자
  • 김문영 글지
    김문영 글지 Kmyoung@krj.co.kr
  • 승인 2020.08.04 19: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촌의 감자>

 

남들이 햇감자 맛있게 먹을 때

그제서야 탱글탱글 여문다

늦더라도 제대로 익는 것이 중요하다

평지보다 덜 뜨거운 햇빛일 망정

오뉴월 소중한 햇빛 모아

주먹보다 더 크게 힘차게 영근다

고라니 멧돼지 기웃거리는 근심스런 나날

운좋게 놈들의 공격을 피해

몰래몰래 키워온 은둔의 시간

다른 지역 감자들 식탁에 오를 때

뒤늦은 몸집 불리기에 땀 뻘뻘 흘리더라도

불평 한마디 하지 않는 산촌의 감자

평지의 감자들 앞다퉈 뽀얀 알몸 드러내고

서로 자기가 더 맛있다고 뽐낼 때

그저 빙그레 웃기만하던 산촌 감자

속으로 속으로 더 깊게 알차게 영글었다

나무와 풀과 돌과 새와 바람과 별과 구름과 하늘 어울려

천진하게 살아가는 산촌 사람들의 입을 구황하는 행복

이기적이고 메마른 도시인들이여 감자나 먹어라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