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로 시] 윤두꺼비 윤직원
[윤한로 시] 윤두꺼비 윤직원
  • 윤한로 시인
    윤한로 시인 jintar@hanmail.net
  • 승인 2020.09.13 08: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두꺼비 윤직원
    윤한로

우리 문학 가운데 보물 같은 소설이 있는데
바로 채만식태평천하입지요
거기 주인공 이름하여 윤두꺼비 윤두섭은
한때 노름꾼 아버지가 물려준 집과 재산을
억착같이 불리고 늘리고 닥닥 긁어모은 덕으로
그 잘난 만석꾼이 됐으며 그러구러
이제 한창 구한말 나라가 무너져 가고
탐관오리, 화적패가 날뛰던 개판 시절
직원을 돈으로 삽니다만
(‘직원이라 함은 교장선생님쯤 되는데
거의 옛날 시골 훈장님쯤입니다
)
아무 날 느닷없이 화적을 맞은지라
저 피 같은 재산과 재물
몽조리 불타고 빼앗기고 맙니다요
그리하여 우리 주인공 윤직원 영감님
땅을 치며 이렇게 부르짖습니다
오오냐
, 우리만 빼놓고 어서 다 망해라
애오라지 악에 바쳐
남이야 굶든 말든
, 헐벗든 말든
내만 잘 먹고
, 내만 잘 살고 내 마누라, 내 새끼들만
잘 되면 그만인 이눔 세상
그런 사람들
, 그런 맘보, 절창이십니다그려
옜다!

 


시작 메모
채만식은 이야기를 이야기식으로 썼다. 순 우리들 밑바닥 뉘런 얼굴, 뉘런 마음을 뉘런 이빨의 뉘런 말발로다 참 잘 그렸다. 이 아무개, 김 아무개, 박 아무개처럼 골치 아픈 문장, 심각한 문장, 주제넘게 위압하거나 가르침을 주려는 문장, 더 나아가 일본식 문장, 파르라니 창백하게 두들겨 쓴 문장은 거의 없다. 채만식 정말 좋더라. 이런 게 문학 아닐까. 저 잘난 양 소설, 양 시, 왜 소설, 왜 시, 양반 소설, 양반 시, 학자 소설, 학자 시, 천재 소설, 천재 시도 좋지만 말이다.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