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소유마 ‘닉스고’, 북미 최고대회 페가수스 월드컵 우승 쾌거
한국마사회 소유마 ‘닉스고’, 북미 최고대회 페가수스 월드컵 우승 쾌거
  • 권용 기자
    권용 기자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1.25 11: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리더즈컵 더트마일 우승에 이어 메이저급 대회 연이은 제패
전성기 맞고 있어 2/20일 사우디컵도 우승 노려볼 만
우리시간 24일 한국마사회 소유의 ‘닉스고’(Knicks Go, 5세, 수)가 미국 플로리다주 걸프스트림 파크에서 열린 제5회 페가수스 월드컵(GⅠ)에서 우승을 차지했다.(사진=NBC Sports 유튜브 갈무리)

우리시간 24일 미국 플로리다주 걸프스트림 파크에서 열린 제5회 페가수스 월드컵(GⅠ)에서 한국마사회 소유의 ‘닉스고’(Knicks Go, 5세, 수)가 우승을 차지, 지난해 11월 브리더즈컵 우승에 이어 또 한 번의 낭보를 전했다.

경주 전부터 가장 받은 주목을 받은 ‘닉스고’는 초반부터 선두에 나서 마지막까지 단 한 번의 리드도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경기력을 펼친 끝에 와이어투와이어 승리를 따냈다. 준우승마 ‘지저스팀’과의 격차는 2와3/4마신, 주파기록은 1분47초89(1800M) 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닉스고’는 GⅠ대회 3승째를, 통산 상금은 300만 달러를 넘겨 부마 ‘PAYNTER’를 단숨에 북미 리딩사이어 정상에 올려놓았다.

한국마사회가 해외 우수 씨수말 자원 조기 확보를 위해 K-NICS 사업의 하나로 2017년 킨랜드 이얼링 세일에서 $87,000에 구입한 ‘닉스고’는 북미에서만 18전 6승 준우승 3회를 기록 중이다.

2세 시절 브리더즈 퓨처리티 스테익스(GⅠ)라는 큰 대회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하며 기대를 모았지만, 3세 들어 한 번의 우승도 기록하지 못하자 한 물 갔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4세인 지난해 브리더즈컵 더트마일 우승을 포함해 3승을 기록했고, 올해 출전한 첫 대회에서도 승리를 따내 조숙형과 만성형을 넘나드는 전천후 경주마임을 입증했다.

전성기를 맞고 있는 ‘닉스고’의 다음 출전대회는 세계 최고의 상금을 자랑하는 사우디컵 또는 두바이월드컵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지에서는 ‘닉스고’의 거리성향을 감안할 때, 다음달 20일 리야드에서 열리는 총상금 2천만 달러의 사우디컵(1800M) 출전이 유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제5회 페가수스 월드컵(GⅠ) 닉스고 우승 영상(바로가기)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