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십·토너먼트’방식 도입
‘챔피언십·토너먼트’방식 도입
  • 권순옥
    권순옥 webmaster@horsebiz.co.kr
  • 승인 2016.09.24 11: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성 강화 목적으로 10월부터 제도 도입
10월부터 ‘코리안더비 챌린지’, ‘서울·부경 최강팀 선발전’ 스타트
대통령배·그랑프리 위한 챔피언십 시리즈 내년부터 본격 시행

경마대회에서 더 이상 깜짝 출전을 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1년간 다양한 시리즈를 통해 주요 경마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승점을 쌓아야 하게 된 것이다.

한국마사회는 최근 10월 경마시행계획을 발표하며 경마의 스포츠성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챔피언십·토너먼트’방식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단순한 베팅이 아닌 스포츠로서의 재미를 부각함으로써 경마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려는 의도라는 것이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스포츠로서의 매력을 높이고자 시리즈 경주를 확대하는 한편, 토너먼트 방식을 새롭게 도입했다”고 말했다.

‘챔피언십·토너먼트’는 크게 3가지 방식으로 진행되며, 구체적으로는 ▲최고마 선발을 위한 챔피언십 시리즈 ▲코리안더비 챌린지 시리즈, ▲서울·부경 최강팀 선발전으로 구분된다.

‘대통령배(GⅠ)’와 ‘그랑프리(GⅠ)’는 국내 최고 권위의 경마대회로, 출전마 선정 또한 경마대회·특별경주 성적과 최근 경주 수득상금 등을 고려해 결정된다. 하지만 당일 단 한 번의 경주로 모든 게 끝나면서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남겨왔다.

이러한 아쉬움을 개선하기 위해 한국마사회는 오는 2017년부터 ‘챔피언십 시리즈’를 새롭게 선보이기로 했다. 지역별·월별로 시리즈 경주를 시행하되 1위~3위를 차지한 경주마들에게 승점을 부여하는 게 주요 골자다. 경마대회·특별경주 뿐만 아니라 일반경주도 포함되며 경주결과에 따른 경주마 순위 변동은 경마정보 홈페이지 및 블로그, ‘오늘의 경주’ 책자, 경마방송 등을 통해 고객들에게 공개된다. 연중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한 경주마들과 전년도 대회 우승마에게 출전자격이 부여되며, 우승마에게는 상금 외에 별도 인센티브도 함께 지급할 예정이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2017년 시행이지만 금년 대통령배, 그랑프리 우승마의 경우 자동 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는 만큼, 실질적은 적용 시기를 올해로 봐도 무방하다”고 했다.

경마산업의 주춧돌이 되는 생산을 위한 최고 대회인 코리안더비지만 그동안은 다른 경마대회나 특별경주와 차별화가 약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처럼 퇴색된 의미를 되살리고자 한국마사회는 올해 ‘코리안더비 챌린지’를 별도 신설했다. 국내 경주마 생산수준을 가늠하는 대회로서의 성격을 강화하고자 적용범위도 ‘신마경주’, ‘과천시장배’, ‘김해시장배’, ‘브리더스컵’ 등 2세마 경마대회로 제한했다. 승점부여 범위는 1위 ~ 5위마다. 시행 시기는 올해 10월부터며 당해 입사한 국산 2세마여야만 참여 가능하다. 단, ‘코리안더비’ 출전자격(3세 암수)을 고려, 거세마와 포입마는 대상에서 제외했다. 순위 변동내역 및 특이사항은 ‘챔피언십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경마정보 홈페이지, 경마방송 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경마 경쟁력과 스포츠성을 높이고자 한국마사회가 제시한 마지막 카드가 ‘서울·부경 최강팀 선발전’이다. 렛츠런파크 서울과 부경에서 활동 중인 모든 조(팀)을 대상으로 하며 ‘예선 → 본선 → 결선’의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중 본선에 진출한 팀과 최종 우승을 차지한 팀에게는 별도 포상금도 지급된다.

시행 시기는 올해 10월부터 12월까지다. 월별로 특정일을 지정해 당일 4개 ~ 8개 경주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현재 서울과 부경에서 활동 중인 조(팀)라면 누구든 참여 가능하다.

먼저, 오는 10월 지역별 예선전이 펼쳐진다. 서울은 15일(토), 부경은 14일(금) 진행될 예정이다. 지역별로 8개 경주를 지정하며, 이중 2개 이상 출전 시 해당 조(팀)는 선발전 참가 자격을 자동 부여 받는다. 경주별로 1위 ~ 5위 입상마의 순위상금을 합산해 조(팀)별 순위를 가리며 서울은 상위 30개 팀이, 부경은 20개 팀이 본선에 진출하게 된다.

본선 무대는 50개 팀을 대상으로 11월 중 지역별로 다시 진행되며, 예선전과 마찬가지로 경주별 입상마 순위상금을 합산해 서울 15개 팀, 부경 12개 팀을 가린다. 최종 결선전이 열리는 건 올해 12월 11일(일)이다. 서울과 부경 두 곳에서 개별적으로 시행되며, 순위에 따라 포상금이 지급된다.


작 성 자 : 권순옥 margo@krj.co.kr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