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로 시] 19, 재의수요일
[윤한로 시] 19, 재의수요일
  • 윤한로 시인
    윤한로 시인 jintar@hanmail.net
  • 승인 2019.04.12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 재의수요일

윤 한 로

나 이미 기름기 낀 눈으로
기름기 꽉 찬 귀로 입으로
아무리 나불거린들
그런 배로, 그런 피로
제아무리 머리에 재를 얹은들
한 끼 굶고
하루 고기반찬을 피한들
일이만 원쯤 되려나
그 돈만큼, 그 피만큼
알량한 자선을 베푼들
영혼 반짝하고 맑아진들
을씨년스러워라 바짓가랑이 속 파고드는
바람 한 줄기 오줌 방울만 같아라
, 나란 녀석 올해 사순 또한

옷만 찢었지
마음은 찢지 못하네


시작 메모

사순이 시작되는 재의수요일이면 해마다 바짓가랑이 사이로 찬바람이 파고들곤 갑자기 을씨년스럽다. 어떤 이들은 술 담배를 끊고, 어떤 이들은 커피를 끊고, 티브이를 끊는다, 핸드폰을 끊는다, 게임을 끊는다, 아예 차까지 끊고 웬만하면 걸어가거나 대중교통으로 다닌다, 그런가 하면 먹는 걸 절제한다, 시기와 질투, 분노를 줄인다 하는 식이다. 그러나 아무리 작은 결심도 끝까지 지켜내는 이들이 드물다. 순전히 형식일 수 있지만, 거의 실패하지만 그런 형식으로라도 기름기 낀 마음의 얼룩들을 조금이라도 문대길 수 있다면 좋은 일이리라. 삶에서 적당한(?) 가난과 희생과 고통이 사라지니 점점 야비해지고 피폐해지는 듯해, 일이다.
 

사순이 시작되는 재의수요일이면 해마다 바짓가랑이 사이로 찬바람이 파고들곤 갑자기 을씨년스럽다. ⓒ윤한로

말산업저널, HORSEBIZ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9-02-08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