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케기행 55 ] 출렁다리 난간에서 나부끼는 카닥
[ 피케기행 55 ] 출렁다리 난간에서 나부끼는 카닥
  • 김홍성 시인
    김홍성 시인 ktmwind@naver.com
  • 승인 2019.06.18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 시간을 걷고 나서 리라 꾸마리 구릉이 내 목에 긴 머플러처럼 둘러준 카닥을 벗었다. 솔루 콜라를 건너는 출렁다리 위였다. 이 쪽 산비탈과 저 쪽 산비탈 사이를 흐르는 골짜기의 물이 발 밑에서 아우성치며 흘렀다. 골바람이 제법 세차게 불었다.
오전에 누나들로부터 바이티카를 받은 남동생들이 밤에 장마당에 모여 춤을 췄다. ⓒ김희수

 

작별하는 아침, 자갓 바하둘 구릉의 부인인 리라 꾸마리 구릉이 필자의 목에 카닥을 걸어주고 있다. ⓒ김희수 

 

자갓 바하둘 구릉 가족이 사는 집과 가게 앞에서 ⓒ김희수 

 

출렁다리 난간에 카닥을 매고 있다. ⓒ김희수 

 

 

모든 축제가 끝난 이튿날인 1112일은 월요일이었고 하늘이 맑았다. 이튿날인 화요일에는 네레 바잘에 장이 서는 날이니 장날 구경하고 가라고 한사코 붙드는 구릉네 식구들과 작별하는 일은 쉽지 않았다. 차만 마시고 7시에 일어서려 했으나 결국 뚝바를 한 사발 씩 먹고 8시에 떠나게 되었다. 안주인 리라 꾸마리 구릉이 하얀 카닥을 들고 나와 우리들 목에 하나하나 걸어 주었다.

11시 경, 그러니까 3시간을 걷고 나서, 리라 꾸마리 구릉이 내 목에 긴 머플러처럼 둘러준 카닥을 벗었다. 솔루 콜라를 건너는 출렁다리 위였다. 이 쪽 산비탈과 저 쪽 산비탈 사이를 흐르는 골짜기의 물이 발 밑에서 아우성치며 흘렀다. 골바람이 제법 세차게 불었다. 바람이 금방 데려가지 못하게 매듭을 지어 카닥을 난간에 묶었다.

건너편 비탈을 한참 올라가서 돌아보니 내가 걸어둔 카닥이 출렁다리 난간에서 하얀 손수건처럼 나부꼈다. 히말라야 사람들이 카닥을 출렁다리에 묶는 데는 필시 무슨 연유가 있겠으나 나는 그냥 따라 해 본 것이다. 그러나 그렇게 해보니 작별하던 장면이 다시 떠오르면서 뭔가 찡한 것이 가슴 속을 스쳐갔다.
 

골짜기의 물이 제법 세찼다. ⓒ김홍성 

 

우리가 땀을 씻은 팅라 마을의 샘물. 마시기도 했다. 다행히 배탈도 안 났다. ⓒ김홍성 

 

메밀꽃이 핀 팅라 마을의 밭. ⓒ김홍성 

 

라미테 마을 식당 옆 학교 운동장에서는 집회가 벌어지고 있었다. 마침 여흥 시간. ⓒ김희수 

 

우리 셋은 구릉네 주막집에서 23일을 묵었다. 셋이서 8 끼니를 먹었고, 두 밤을 취하도록 마셨으며, 안방을 빌려서 잤다. 아침에 앙 다와 씨를 통해서 얼마를 내면 되겠냐고 물어봤더니 15 백 루피(21천 원)라고 했다. 김 선생이 '술도 많이 마셨는데 너무 싸다조금 더 드립시다.'라고 하여 2천 루피를 냈지만 그래도 미안했다.

솔루 콜라의 다리를 건넌 후에는 1시간 쯤 비탈을 오르느라 땀 깨나 쏟았다. 라이 족이 사는 팅라 마을의 그 비탈은 계단식 논으로 이어져 있었고, 물바토(큰길)로 이어지는 삼거리에 이르자 샘물이 있었다. 샘물로 땀을 씻고 다시 1시간을 걸어서 도착한 라미테 마을에서 라면을 먹었다. 라미테의 그 주막집에는 손님이 아주 많아서 오래 기다린 끝에 밥을 먹었다.

 

라미테 마을을 벗어나자 이런 들이 펼쳐졌다. 멀리 보이는 마을이 무레다라 마을이다. ⓒ김홍성 

 

전망 좋고 농사 짓기도 좋은 무레다라 마을 ⓒ김홍성 

 

다시 세 시간을 걸어서 무레다라 마을에 도착했다. 전망 좋은 마을이었다. 눈앞에 설산 둣쿤다가 우뚝 서 있고, 우리가 지나온 마을인 로딩, 파부루, 살레리 등이 건너다 보였다. 우리가 여장을 푼 집은 마을 초입 길가에 있는 젊은 마갈 부부의 주막집이었다. 스물네 살 동갑이라는 이들은 갓 백일이 넘은 갓난아기를 두었고, 노모를 모시고 있었다.

늘 그랬듯이, 우리는 그들의 부엌에 쪼그리고 앉아서 화덕의 불빛을 바라보며 저녁을 맞았다. 이 날은 말린 물소 고기볶음을 안주로 소주를 마시며 추위를 달래고 피로를 풀었다. 밤중에 시큼한 땀 냄새를 풍기는 짐꾼 두엇이 들어왔고, 그들과 함께 달밧떨커리를 먹었다. <계속> 

 

젊은 마갈 부부가 운영하는 주막집 외부 ⓒ김홍성 

 

남편은 화덕에서 요리를 하고, 부인은 갓난 아기를 보듬고 있다. 벽에 걸려 있는 저고리는 네팔 전통에 따라서 해 입히는 백일 옷이다. ⓒ김희수 

 

저녁 반찬을 만드는 남편 머리 위로 보이는 것은 물소 고기다. 화덕의  연기와 열기로 말리면 독특한 향취가 느껴진다. ⓒ김희수 

 

말산업저널, HORSEBIZ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9-02-08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