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태종사 수국 축제]
[사진으로 보는 태종사 수국 축제]
  • 이해선 전문기자
    이해선 전문기자 foryak@naver.com
  • 승인 2019.07.02 0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유년의 여름 뜨락에는 늘 수국이 있었다.
ⓒ이해선

1972년 태종사 창건 후, 40여 년 간 세계 각국의 수국을 심어, 지금은 30여종 오천 여 그루 수국이 자라고 있다. 축제는 꽃이 피기 시작하는 6월 말에서 7월 초 열리는데, 해마다 수십 만 명의 관광객들이 이 수국 축제를 보러 태종사를 찾는다.  

ⓒ이해선
ⓒ이해선

너무 예쁘다. 정말 아름답다. 여기저기서 탄성이 터져 나오고, 사람들은 수국 꽃밭에서 너도 나도 인생샷을 찍으며 행복해 한다. 

ⓒ이해선
ⓒ이해선

“엄마, 엄마, 이 꽃 좀 봐, 너무 예쁘다.”

“그래도 나는 꽃보다 우리 딸이 더 예뻐.” 

ⓒ이해선

두 모녀의 대화에 수국 사진을 찍다 말고 돌아보았다.

소녀는 지 얼굴보다 큰 수국 꽃송이를 경이롭게 바라보고 있었다. 

ⓒ이해선

내가 수국을 처음으로 본 것도 아마 저 소녀또래쯤이었지 싶다. 옆 동네 어느 집 마당에 처음 본 꽃이 피어 있었는데, 수국이라고 했다. 봉숭아꽃, 금잔화, 과꽃, 이런 꽃들만 보았던 어린 내 눈에는 하늘빛 그 꽃이 정말 신비로웠다. 우리 집에도 수국 심자고 어머니를 졸라 보았지만 그 수국 주인은 꽃나무를 나눠주지 않는다고 했다. 가지를 잘라 땅에 심으면 산다고 했는데 말이다.  

ⓒ이해선

달 밝은 여름밤, 동네 아이들과 작당하여 수국 꽃나무 가지 하나를 몰래 꺾어 와 꺾꽂이 했다. 그 가지에서 뿌리가 내려 우리 동네 이집 저집에도 수국이 자라기 시작했다. 

ⓒ이해선

그렇게 내 유년의 여름 뜨락에는 늘 수국이 있었다. 

ⓒ이해선

대웅전 앞 수국 꽃나무 아래에 노승 한 분이 앉아 성자처럼 환하게 웃고 계신다.

이곳에 수국을 심은 태종사 조실 도성 스님(94세)이시다. 

ⓒ이해선

꽃을 심어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는 것은

천 마디 법문보다 더 위대해 보였다.  

 

말산업저널, HORSEBIZ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9-02-08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