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
세미나
  • 윤한로 시인
    윤한로 시인 jintar@hanmail.net
  • 승인 2019.09.11 13: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미나
 
윤 한 로

, 사람들 방구석 같은 데 뫄 놓고
잘난 체 이빨 까는 게 싫여
또 그 앞에 빙 둘러앉아 홀짝홀짝 차를 마시며
마냥 헬렐레하는 것조차도 너무 싫여
마침내 안 되겠다, 이쯤 찌그러져얐다
오줌 누러 가는 척 자리를 뜬다
별이 반짝이는 하늘, 그러나 밖은 너무 춥다
무얼 빨러 나 여기 쫓아왔나
늦은 밤 집에 돌아갈 수도 없는 깊은 산사
진실은 히쭈그레 추운 데서 벌벌 떨며
뼈저리게 후회한다 쌍욕도 할 수 없고
어쩔 수 없어라, 그리하여 진실은
바람과 구름 별과 나중에는 오동나무나 담벼락
이런 것들과 얘기를 할 수밖에
비록 아무도 알아 주진 않는다랴만
깔깔거리는 저들 사이비 끝날 때까지, 파랗게 떨며
그리하여 비로소 깨닫는다 진실이란
꽁지머리에 고무신 곧
외모만
그럴 듯할 게 아니라
마음까지 히쭈그레, 찌질해야만 한다는 걸

 


시작 메모
진실은 절대 잘난 체하지 않는다. 무심코라도 남을 깔아뭉개지 않는다. 만나는 사람마다 족족 가르침 주려 하지 않는다. 더듬더듬 눌변이다. 기교라곤 눈을 씻고도 찾아볼 수 없다. 절대 이빨을 까지 않는데, 이빨을 까도 셋 아니면 많아야 넷쯤 뫄 놓고 깔 뿐인데, 그게 또 사람이 아니라 나무나 구름이나 별 이런 것들이다. 진실은 사람들한테 좋게 보이려 하지 않는다. ‘모든 사람이 너희를 좋게 말하면, 너희는 불행하다.’ 거짓 예언자들에 대해 말한 오늘 복음 말씀 깊이 새긴다.

말산업저널, HORSEBIZ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9-02-08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