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비전 2022’ 결실 없는 메아리가 되어선 안된다!
마사회 ‘비전 2022’ 결실 없는 메아리가 되어선 안된다!
  • 권순옥
    권순옥 webmaster@horsebiz.co.kr
  • 승인 2012.07.29 12: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
- 마사회, 중장기 경영 로드맵 재설정 … 한국경마의 세계화 선언 자평
- 비전 2022, 전시용으로 흐지부지 되면 안된다.

한국마사회(회장 장태평)가 최근 국가와 사회의 발전에 기여하는 글로벌 공기업으로 도약하겠다며 「새로운 백년을 준비하는 한국마사회 Vision 2022」를 발표했다.
한국마사회는 ‘비전 2022’가 불투명한 경영환경에 적극 대응하고, 경마시행 이상의 역할과 책임을 수행하길 바라는 사회적 요구에 적극 부응하기 위해, 기업의 미래비전을 포함한 중장기 경영 로드맵의 재설정이 필요하다는 장태평 마사회장의 강력한 주문에 따라 수립됐다고 밝혔다.
‘비전 2022’의 주요내용은 2022년까지 PARTⅡ 진입, ′13년 한일교류 경마 시행, 2022년 국제 오픈경주 창설 등이 있고, 말산업 육성 종합계획에 발맞춰 말산업 육성 복합단지 건립, 승마 대중화, 사회공헌 등이 담겨져 있다.
하지만 일부에선 한국마사회가 경마산업을 둘러싼 수많은 어려운 환경속에서 한국경마 시행 100주년이 되는 2022년을 겨냥해 혁신적인 도약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것은 분명 두 손을 들어 환영할 일이지만, 거창한 계획들이 아무런 결실 없는 메아리가 되어선 안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2007년 마사회는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출범을 앞두고 ‘VISION 2016’ 이란 경마혁신방안을 구상해, 농식품부 주도하에 대대적인 ‘경마혁신대책’이 발표된 바 있다. 당시 경마혁신방안에는 경마의 건전성 강화, 경마의 선진화, 국제화 추진, 사회기여 확대 및 이미지 개선, 마사회 경영 효율화 추진 등이며, 경마혁신을 위한 제도 개선으로 경마세제 개선, 특별적립금 운영 개선, 불법 사설경마 단속 강화, 경영평가지표 개선 등을 제시했다.
5년전 발표됐던 혁신방안과 ‘비전 2022’의 내용이 상당부분 유사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국경마는 부정적 이미지로 인해 수많은 견제와 질타 속에서 건전화와 사회공헌 확대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이미지 개선과 한국경마 발전을 위한 세계화를 추진해 왔다.
그러나 과연 마사회 정책이 일관되게 진행되어왔는가에 대해선 부정적인 견해가 많다. 물론 여기에는 정치권 변화에 따라 스쳐가는 최고 경영진과 잦은 부서 변경에 따른 직원들의 책임감 부재, 공기업 특성으로 인한 경직된 조직체계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되어 왔다.
한국경마를 둘러싼 현재의 외부환경은 악재가 중첩되어 돌파구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때문에 마사회가 새롭게 제시한 ‘Vision 2022’가 전시용으로 흐지부지되지 않고 화려한 한국경마의 100년을 열어갈 수 있는 도약의 발판이 되어야 할 것이다.



작 성 자 : 권순옥 margo@krj.co.kr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