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가 뭐길래
정치가 뭐길래
  • 고정숙 전문기자
    고정숙 전문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19.11.14 1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자로 풀어보는 진정한 정치란 무엇인가?

 

 

 

 

 

 

 

 

 

사전적 의미로 정치란 아래와 같다.

 

 

여기에는 국가 권력을 행사하여라는 문구(文句)가 있다. 이 때문인지 주권자(主權者)의 위치에 서면 권력을 남용하는 경우가 많다.

 

()을 파자(破字)하면 바를 정()과 칠 복()으로 나뉜다.

 

 

그리고 바를 정()을 파자하면 그칠 지()와 한 일()로 나뉜다.

 

 

멈추게 하다라는 뜻이다. 옛날에 할머니가 손자, 손녀와 놀아줄 때 아이들이 위험한 곳에 가면 멈추게 하려고 지지(知止)’하며 막았다.

 

()은 한 번[]에 그쳐야 바르다는 뜻이다.

 

이처럼 할아버지 할머니가 아이들에게 지지라고 한 말은 특정 지방의 사투리가 아닌 한자어였다.

 

또한 칠 복()은 손으로 무언가를 잡고 있는 모양이다. 그러므로 정()은 정치를 바르게 [] 하라고 국민들이 항상 위정자(爲政者)들을 향해 회초리를[] 들고 있는 형상이다.

 

다음으로 다스릴 치()는 물 수()와 사사로울 사(), 입 구()로 나뉜다.

한자에서 물은 법의 잣대법의 기준이라고 보면 된다. 물은 항상 위에서 아래로 흐르며, 그 흐름을 거스르지 않는다. 또한 바다는 태풍과 폭우로 인해 떠내려 오는 온갖 이물질들을 그대로 받아들인다. 여기서 바다의 어원은 받다받아로 이것이 다시, 소리 나는 대로 바다가 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