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영 비시 詩帖] 아프게 오는 봄
[김문영 비시 詩帖] 아프게 오는 봄
  • 김문영 글지
    김문영 글지 Kmyoung@krj.co.kr
  • 승인 2020.03.12 05: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게 오는 봄>

 

이 골짜기 저 골짜기

눈 녹은 계곡물 힘차게 흘러내리는데

'봄은 왔지만 봄이 아니다' 하소연 높다

봄이 아닌 봄은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가

우울하고 답답한 가슴 쓸어내리는 시간

양지바른 산기슭 진달래

 봄이 오거나 말거나 꽃봉오리 맺히는구나

작년처럼 그 빛이 붉을까

코로나19의 이름 달고 2019년 발생한 바이러스 공격

2020년 진달래 피는 아름다운 계절에도 계속된다

이단이 적폐와 손잡고 조국을 배반할 때

사람들은 마음의 갈피 잡지 못하고

우왕좌왕 허둥지둥 애태우는 행군을 하는구나

무급의 시간이 길어질수록 불안은 증폭되고

나라가 재난기본소득을 보장해줄 수 있을까

의심 하는 시간

총소리와 포연 없는 전쟁

모두의 승리를 위하여 노래 울려퍼진다

노래 들으며 봄은 오긴 오는구나

아프게 아주 아프게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