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대전 월평동 장외발매소 건물 매각 결정 앞둬
한국마사회, 대전 월평동 장외발매소 건물 매각 결정 앞둬
  • 황인성 기자
    황인성 기자 gomtiger@horsebiz.co.kr
  • 승인 2020.06.10 12: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이사회에서 논의···매각 원칙·시기 조율
지역사회, 기부채납 요구도···마사회 경영 악화 고려 비현실적

[말산업저널] 황인성 기자= 한국마사회가 내년 3월 시설 폐쇄를 앞둔 대전 월평동 장외발매소 건물 처리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내달 열리는 이사회에 관련 안건이 상정될 예정으로 원칙에 따라 건물 공개매각이 유력하다.

대전 월평동에 위치한 한국마사회 장외발매소. ⓒ미디어피아 황인성
대전 월평동에 위치한 한국마사회 장외발매소. ⓒ미디어피아 황인성

 

대전·충남 지역에 유일했던 한국마사회 대전 월평동 장외발매소는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으로 폐쇄 결정까지 이어졌으며, 시설 폐쇄를 10개월 앞둔 시점에 건물 처리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되게 됐다.

해당 건물은 연면적 2만 4870㎡, 지하 6층, 지상 12층의 건물로 감정평가액은 384억 원가량으로 추산되며, 마사회가 소유권자이다.

건물의 처분을 위해서는 한국마사회 이사회 의결을 거쳐야 하며, 현재 관련 부서에서는 내달 열리는 이사회 안건 상정을 목표로 검토 중이다.

지역 언론은 대전시가 한국마사회의 기부채납을 설득시켜야 한다는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장외발매소 건물 기부채납이 마사회 측의 막대한 손실이 아니라 150만 대전시민과 지역 상생을 택하는 ‘사회공헌사업’이라는 점을 대전시가 설득하고 논리를 제공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기부채납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게 실무자들의 말이다. 마사회 자산관리규정에 따라 해당 건물의 매각이 원칙이고, 특별한 경우에 한해 다른 형태의 처리는 가능하지만 배임의 우려도 있기 때문에 쉽지 않다는 것이다.

또한, 올해 경마 중단 사태가 세 달을 넘기면서 한국마사회의 적자가 현실화된 상황 속에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기부채납은 추진하지는 않을 거란 분석이다.

마사회 관계자는 “내달 이사회 안건 상정을 목표로 내부 검토 중이지만 아직 확정된 내용은 없다”며, “건물 매각을 원칙으로 시기 등을 관련 부서 등과 조율 중이다”고 말했다.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