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영 비시 詩帖] 계곡물
[김문영 비시 詩帖] 계곡물
  • 김문영 글지
    김문영 글지 Kmyoung@krj.co.kr
  • 승인 2020.06.21 06: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곡물>

위태로운 나날 언제까지 이어지려나

산맥은 날로 푸르러가는데

물길 막아서는 들멩이들

짱돌부터 바윗덩이까지

평화로운 물길 막아서는구나

가로막는다고 흐르지 못할까

한 편으로 피하고 한 편으론 부딪히면서

터지고 부서진들

바다를 향한 꿈 버릴 수 없다

짱돌이 막아서면 고였다가 넘어가고

바위가 막아서면 옆으로 피해서 가자

졸졸졸 흐른다고 업신여기지 마라

지금은 비록 보잘것없는 물길이지만

머지않아 냇물이 되고 강물이 될 것이니

바다로 가는 먼 길

그저 쉼없이 낮은 곳 더 낮은 곳을 향하여

참고 견디며 흐르면

모든 아픔 넉넉한 바다의 품에 안겨 나으리니

지금 산같은 고통

가슴에 안고 이겨내자

흐느끼며 어금니 꽉 물고 이겨내자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