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산업 종사자들의 숙원, 온라인 마권 법안(12월 8일) 이번에는 가능할까?
말산업 종사자들의 숙원, 온라인 마권 법안(12월 8일) 이번에는 가능할까?
  • 권용 기자
    권용 기자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12.07 1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당초 11월 24일 논의될 예정이었으나 30일로 연기되었고, 그 후 다시 12월 2일로 연기되었던 온라인 경마 관련 법안이 12월 8일 오후 2시 국회 농림축산식품법안심사소위(위원장 위성곤)에서 논의 될 예정이다. 사진은 기사의 내용과 연관이 없음.(사진=한국마사회 제공)

코로나19로 온라인 마권 발매는 말산업 종사자들의 생존을 위해 반드시 통과되어야 하는 숙원으로 남았다.

애당초 11월 24일 논의될 예정이었으나 30일로 연기되었고, 그 후 다시 12월 2일로 연기되었던 온라인 경마 관련 법안이 12월 8일 오후 2시 국회 농림축산식품법안심사소위(위원장 위성곤)에서 논의 될 예정이다.

이번 온라인 마권 발매 관련 법안은 13항~16항까지로 소싸움 온라인 발매와 함께 논의될 예정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경륜·경정은 온라인 배팅이 가능해졌지만 유독 경마만 국민 정서를 핑계로 법안  통과가 늦어지고 있다. 그외 스포츠 토토, 로또 복권 등은 이미 온라인 배팅이 가능해 코로나 위기에도 매출에 타격을 받지 않았다.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확산 분위기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시 강화되었지만 다행히 아직까지 한국마사회는 정부 방침에 따라 먼저 전체 좌석 수의 50%만 입장을 허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말산업 종사자들은 언제 또 경마가 중단될지 몰라 온라인 마권 발매 법안이 통과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오는 8일, 온라인 마권 발매 법안이 통과될 수 있을지 수많은 말산업 종사자들이 결과를 학수고대하며 기다리고 있다.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