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대협군의 책과 여행 이야기]
"젊은이들은 인생은 고해라는 것을, 삶은 본래 스스로 그러한 것이라는 것을 깊이 깨달아야 합니다."
김훈 작가가 대학생들에게 던지는 메세지 "젊은이들, 인생은 본래 고해라는 것 깨달아야"
2019. 12. 12 by 권용 전문기자
대전 기초과학연구원(IBS) 과학문화센터 북콘서트 행사에 참여한 김훈 작가.[사진=연합뉴스]

김훈(71)작가가 11일 대전 기초과학연구원(IBS) 과학문화센터에서 열린 북콘서트 행사에 참석했다.

"젊은이들은 인생은 고해라는 것을, 삶은 본래 스스로 그러한 것이라는 것을 깊이 깨달아야 합니다."

김훈 작가는 요즘 젊은 세대들에게 견딜 수 있는 힘을 달라는 당부에 이와 같이 말했다.

 

김작가는 "행복이나 기쁨, 즐거움, 아늑함만을 추구하다 보면 고해는 끝이 없다"며 "고통을 떨쳐 버리고 가볍게 할 생각만 하면 짐은 점점 더 무거워질 뿐"이라고 당부의 이야기를 전했다.

뿐만 아니라 "나 역시 인생은 고생스럽고 힘들다고 여기며 살았고, 그것이 건강한 삶의 태도라고 생각한다"며 "고난을 능동적으로 기꺼이 받아들이는 것이 고난 위에 올라타는 길" 고난을 받아들이고 현재를 이겨내는 능동적 태도와 노력을 강조했다.

대학을 중도에 그만두고 20년이 넘는 기자 생활을 하다가 소설가의 길을 걷게 되었는데 진정한 꿈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어렸을 때 나의 꿈은 오로지 밥을 먹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내 몸에 나이테처럼 둘러진 삶의 기억들을 돌이켜 보면 어렸을 땐 동네에 얼어 죽고 굶어 죽은 시체들이 즐비했던 생각이 난다"며 "내 청춘의 꿈은 밥을 버는 것이었고, 그것이 그 시대 청년들의 정당하고 건강한 소망이었다" 과거의 회상과 함께 이야기를 전했다.

그리고 "그 같은 소망은 인류 역사상 유례가 없을 정도로 대성공을 이뤘고, 밥이 넘치는 세상으로 만드는 과정에서 차별과 부조리가 만들어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훈 작가는 책을 읽는 것보다 사람을 배우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공자는 한 번도 책을 읽으라고 말한 적이 없다"며 "공자 하면 늘 등장하는 '학이시습지'(學而時習之)라는 말도 전공과목이나 국·영·수를 공부하라는 말이 아니라 네 맘보를 똑바로 쓰고, 대인관계를 바르게 하라는 뜻"이라는 중요한 이야기를 전했다.

"책에서 배우는 것보다 훨씬 많은 것을 사람을 통해 배울 수 있다"며 "자전거로 태백산맥을 여행하고 다니면서 산간에 사는 농부들을 만났는데, 그들은 학교를 전혀 다니지 않고 신문도, 한글도 읽지 못했지만 세상의 모든 것을 알고 있었다"라며 학업을 넘어선 삶의 경험을 통한 배움을 강조했다.

이어서 "그들은 이웃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마소를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인간과 자연환경과의 관계는 어떠해야 하는지 알고 있었다"며 "이런 인간의 고귀함을 증명하는 것이 글 쓰는 자로서 나의 사명"이라고 강조해 말했다.

이날 북콘서트 '소설가로 산다는 것, 그리고 과학자로 산다는 것'은 IBS 과학문화센터 개관을 기념해 열렸으며, 장석복 IBS 분자활성 촉매반응 연구단장과의 대담 형식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