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마] 프랑스의 말산업과 유·청소년 승마
[승마] 프랑스의 말산업과 유·청소년 승마
  • 황인성
    황인성 webmaster@horsebiz.co.kr
  • 승인 2018.08.15 09: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형 잡힌 프랑스의 말산업 모습
2. 프랑스의 말산업 현황

프랑스는 경마, 승마는 물론 사료, 수의, 안장, 마구, 장제, 마육 등 말 생산, 유통, 소비 전반에 걸쳐 말산업의 여러 분야가 골고루 발달한 대표적인 나라이다. 독일, 영국과 더불어 유럽에서 가장 보유 마필 수가 많은 나라이며 다른 나라들은 보통 말산업의 한 분야가 다른 분야에 비해 더 발달된 것에 비해 프랑스는 말산업의 전 분야가 고루 발달했다. 경마의 예를 봐도 프랑스는 일반 평지 경마, 장애물 경마, 마차 경마가 고루 발달되어 있는데 반해 다른 나라들의 경우는 이 중 일부 종목만 발달되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말산업 분야가 모두 균형 잡힌 발전을 했다는 점은 프랑스 말산업의 강점 중 하나라 할 수 있다.

가. 프랑스의 보유 마필 수

프랑스의 보유 마필 수는 2010년 말 기준 95만 두로 추정되며 이중 프랑스의 말 등록 전산 시스템인 SIRE에 등록된 마필 수만 93만두에 이름. 이는 대략 인구 68명 당 마필 1두, 면적 1평방 km당 1.4 두를 보유하고 있는 셈. 총 마필 중 80%가 승마 레저용(포니, 당나귀 포함) 및 작업용으로 쓰이고 20% 가량이 경마용으로 쓰인다.

2010년 출생, 수입 등으로 인한 증가 마필 수는 8만4천20두인데 반해 수출, 도축, 사망 후 소각 등으로 인한 감소 마필 수는 6만6천25두로 2010년에는 연간 마필 수가 1만7천995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남. 이는 2008년, 2009년 각각 약 2만5천 두가 해마다 증가한 것에 비하면 전년 대비 29% 정도 줄어든 것으로 주요 원인은 신생 마필 수가 전년에 비해 9% 감소했기 때문이다.

나. 마필 품종
마필 품종은 스터드 북 등록 기준으로 말 33종, 포니 11종, 당나귀 7종이 있다. 말 33 종에는 기승용으로 사용되는 말 23종, 마차 및 작업용으로 사용되는 말 10종이 포함되며 대표적인 기승용 마종으로는 불어로 퓨흐 상(Pur Sang)이라고 불리는 서러브레드를 포함해 셀 프랑세 (Selle Francais), 앵글로-아랍 (Aglo-Arabe), 카마흐그 (Camargue) 등 토종으로 분류되는 10종과 아팔루사 (Appaloosa), 리피잔 (Lipizzan), 루시타니엔 (Lusitanien), 프히종(Frison) 등 13종의 외래종이 포함된다.

또한, 마차 및 작업용으로 쓰이는 대표적인 마종은 콥 노흐망 (Cob normand), 페흐쉐홍 (Percheron) 등이 있다.

어린이 승마가 대중적으로 잘 발달되어 있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포니 품종은 쉐틀랑 (Shetland)이며 이외에 웰시(Welsh), 알플링거 (Haflinger), 포니 프랑세 드 셀 (Poney francaise de selle) 등의 포니 품종이 있다.

다. 마필 생산자(농가)

마필 생산자(농가)는2010년 총4만2천720명으로 전년 대비 4% 감소, 이런 감소세는 2009년에 이어 2년 연속 이어지고 있으며 이러한 추세가 프랑스의 마필 생산업이 위축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인지는 좀 더 시간을 두고 이해를 하는 것이 좋을 듯 보임. 그도 그럴 것이 지난 2000년부터 2010년까지 총 10년간의 마필 생산자 증가도 4%에 불과하였음. 즉, 적어도 지난 10년 간 프랑스의 마필 생산자 수는 폭발적인 증가나 감소가 없었다는 것으로 안정적인 수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중 서러브레드 및 마차 경주용 마종을 포함해 경주용 마필 생산자는 총1만2천 180명, 토종과 외래종을 합해 승마용 마필 생산자는 1만4천56명, 포니 생산자는 2천90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수 마필 생산을 장려하는 생산과 관련된 각종 포상 및 대회도 2010년 연간 참가 마필 수 3만1천명, 상금 규모 총 184만4천 유로에 달한다.

2010년 도축용을 제외하고 6만 명의 프랑스인이 최소 말 1두를 구입했고 이중 20%는 2두 이상을 구입하였으며 총 9만5천485두의 말이 거래된 것으로 집계되었다. 또한 경마를 주관하는 235개의 협회를 포함해 말과 관련한 협회도 1천 3백 개에 달해 각종 말 관련 대회 및 행사를 주최하는데 대부분의 협회들은 이런 행사를 개최할 만한 장소를 물리적으로 직접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이런 시설을 갖춘 승마장, 말 관련 기관 등과 연계해 이런 행사를 주최하는 기능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프랑스는 경마, 승마는 물론 사료, 수의, 안장, 마구, 장제, 마육 등 말 생산, 유통, 소비 전반에 걸쳐 말산업의 여러 분야가 골고루 발달한 대표적인 나라이다.


라. 프랑스의 승마산업
프랑스에서 승마가 스포츠 및 레저활동으로서 차지하는 위상은 상당함. 1년에 최소 한 번 이상 승마를 즐기는 총 승마 인구는 22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프랑스에서는 대부분의 스포츠가 정기적으로 클럽 활동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각 스포츠 연맹에서 발급하는 라이센스 등록을 해야 하는데 라이센스 발급 순위로 봤을 때 2010년 승마는 축구 (약 181만6천), 테니스 (약 113만5천)에 이어 3위 (68만 7천330)를 차지하고 있음. 68만7천330이라는 숫자는 2009년9월1일~2010년8월31일 기준의 숫자이고 2010년 9월1일~2011년8월31일 기준의 2011년 새 수치를 보면 70만5천449개의 라이센스가 발급되었다.

3위라는 순위 이상으로 의미가 있는 것은 라이센스 발급 증가율임. 2005년 대비 2010년 라이센스 증가율을 보면 축구는 -3%, 테니스는 8%인데 반해 승마는 34%에 이름. 2009년 대비 증가율을 봐도 축구는 -5%, 테니스는 1%인데 승마는 6%의 증가율을 보여 지속적으로 정기적으로 승마를 즐기는 승마 인구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승마 인구에 걸맞게 프랑스 승마 연맹에 등록된 승마장의 수도 8천219개에 달함. 이는 인구 1천 명 당 11명이 승마 라이센스를 보유하고 있는 꼴이며 인구 1만 명 당 1.3개 정도의 승마장이 있음을 의미한다.

승마 인구의 구성에 대해서는 별도의 보고서를 통해 더 자세히 살펴보겠지만 라이센스를 발급받은 정기적인 기승자의 경우 2011년 21세 미만이 남자 56%, 여자 77%, 남녀 통틀어 15세 미만의 비율이 60%에 이르러 어린이 및 청소년의 승마인구 비율이 높음을 알 수 있음. 특히 2003년을 기점으로 포니 기승자 수가 말 기승자 수를 넘어섰다.

또한 여성 라이센스 발급 비율이 82%에 달해 여성 라이센스 발급 순위로 보면 축구, 테니스를 모두 제치고 승마가 1위를 차지. 즉, 프랑스에서는 현재 승마가 절대적으로 여성의 스포츠, 어린이 및 청소년의 스포츠임을 보여준다. 이는 실제 그룹 강습이 이루어지고 있는 시간에 승마장을 가면 알 수 있는데 적게는 4살짜리 아이들부터 승마를 하며 강습을 받는 아이들 중 90% 이상이 여자 아이 임을 쉽게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음. 승마가 상당히 예민한 운동이라는 점에서 여자들이 유리하다는 의견과 말이라는 동물과의 교감이 절대적인데 여자들이 타인이나 동물과의 상호작용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고 교감을 잘 한다는 의견이 승마 인구의 다수가 여자라는 점을 일반적으로 설명한다.

승마 강습비는 지역에 따라 각 승마장에 따라 편차가 크고 보통 1년 단위로 강습비를 내는데 시간당으로 계산했을 때 보통 10~20 유로 선, 많게는 35유로 정도로서 승마장이 많고 말의 생산이 활발한 노르망디 지방의 시골 작은 승마장과 파리의 고급스러움을 표방하는 승마장의 가격이 다른 것은 매우 당연하다고 할 수 있다.


▲프랑스에서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승마 캠프도 상당히 발달되어 있는데 방학 동안 일주일 정도 아예 먼 곳에 있는 승마 시설에서 승마만 혹은 승마와 기타 다른 스포츠나 레저 활동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상품들이 다양하게 제공된다.

일반적으로 프랑스 학교의 학년 체계에 따라 9월부터 익년 6월까지, 일주일에 1시간 강습이 기본적인 형태이며 프랑스 학교 방학이 있는 10월, 12월, 2월, 4월, 그리고 여름에는 대부분의 승마장이 단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대략 일주일을 단위로 여러 그룹에 맞게 다양한 승마 강습을 하게 되는데 이런 단기 프로그램을 통해 처음 승마를 접하는 학생들은 일단 시도해보고 본인이 승마를 좋아하는지 알아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고 이미 승마를 하고 있는 학생들은 방학을 이용해 집중적으로 자신의 실력을 향상할 수도 있다.

프랑스에서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승마 캠프도 상당히 발달되어 있는데 방학 동안 일주일 정도 아예 먼 곳에 있는 승마 시설에서 승마만 혹은 승마와 기타 다른 스포츠나 레저 활동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상품들이 다양하게 제공된다. 이는 승마를 높은 수준의 엘리트 중심 스포츠가 아니라 대중적인 스포츠 레저 활동으로서 접근하는 프랑스 승마 문화의 단면을 보여준다.


교정교열= 황인성 기자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