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로 시] 시 그거 도대체 한 근에 얼마나 하는 거유
[윤한로 시] 시 그거 도대체 한 근에 얼마나 하는 거유
  • 윤한로 전문기자
  • 승인 2019.03.15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그거 도대체 한 근에 얼마나 하는 거유


라며
늘 씨부리더니

지리산으로 내려간
언눔이가

소포 한 꾸러미를 보내왔다
주섬주섬


시인과 스님이 쓴
책 두 권
시인이나 스님보다
자기가 더 훌륭하면서

그리고
당뇨랑 어깨 아픈 데 좋다고
말벌술 한 병
자식두,
즤나 먹을 일이지

 


시작 메모

하비에르 성인은 친구한테서 온 편지 한 장을 읽을 때조차, 꼭 무릎을 꿇고, 몸과 마음을 다해 정성스레 읽었다. 매를 맞거나 칼을 받거나 화형을 당하거나 하는 일도 모두 굉장하지만, 성인의 이런 심성 또한 이들에 못지않은 힘을 갖는다. 아름답고 갸륵하다. 이제 무뚝뚝, 그러나 깊고 조용히, 그리고 똑바로 사는, 우리 친구가 하나 있어 얼마 전 고맙게도 책과 말벌주를 보내왔다. 그래 내 무릎은 못 꿇을지언정 보내 준 책과 술은 약 삼아 꼬박꼬박 읽먹으리라 했다. 쓰레기 같은 놈들! 그 친구는 드럼통 술청에 앉아 늘 가래침을 끌어올리며, 세상과 인간들에 대해 개탄을 내뱉곤 했는데, 아무튼 나 또한 여러 차례 혼난 바, 지금도 문득 문득 환청 같은 그 개탄에 그리움을 느낄 때가 있다. 이 친구에 대해, 이름없는 무명씨 어느놈인 언눔이라 부르고 싶었다. 얼마나 좋은가, 꼭 찌그러진 궤짝 같아.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기사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우리은행  1005102260686   예금주 : 미디어피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9-02-08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orsebiz.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