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88승마장, 재단장 마치고 새롭게 돌아온다
86·88승마장, 재단장 마치고 새롭게 돌아온다
  • 안치호 기자
    안치호 기자 john337337@horsebiz.co.kr
  • 승인 2020.06.05 1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와 스포츠 공존하는 공간으로 86·88승마장 재단장 마쳐
최신식 경기 시설과 쾌적한 관람 환경 완비···힐링‧즐거움 선사 공간으로 탈바꿈

[말산업저널] 안치호 기자= 한국마사회는 개보수를 마친 86·88승마장이 새롭게 돌아온다고 6월 4일 밝혔다.

86년 아시안게임과 88년 서울 올림픽의 역사를 거치며 과천 시대의 문을 연 86·88승마장이 문화와 스포츠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새롭게 돌아온다.

렛츠런파크 서울의 명소로 자리 잡은 86·88승마장의 역사는 올림픽 개최 준비에서부터 시작된다. 역사적인 올림픽 승마경기장이면서도 동시에 한국 말산업의 총체를 이룰 장소로 낙점됐던 현재 렛츠런파크 서울 부지에 최고 수준의 승마경기장을 짓기 위해 건설·승마 관계자로 구성된 견학단이 꾸려졌다. 견학단은 홍콩·독일·영국 등지를 순회 방문해 경기장을 돌아보고 계획안을 정비해나갔다. 다른 한편으로는 국제승마연맹과 기술계약을 체결해 시설물의 배치 및 규모에 대한 조언도 받았다.

승마장은 1984년 4월 24일 착공을 시작해 5월 16일 기공식을 개최했다. 일차적으로는 86년 아시안게임에 대비해 1986년 4월 대회 본부(현 한국마사회 본관), 보조경기장 등이 공사가 완료됐으며 뚝섬에 있던 승마훈련원도 같은 해 과천으로 이전을 끝냈다. 승마 주 경기장과 관람대 등 나머지 시설은 1988년 7월 준공됐다. 이를 바탕으로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에서 승마경기장으로서의 역사적인 사명을 완수할 수 있었다.

한국마사회는 86년 아시안게임 및 88년 서울 올림픽 승마경기장 건설과 이후 경기 지원을 성공적으로 마침으로써 승마시설 및 장비의 현대화를 이루고 승마산업 발전을 이끌었다. 또한 국내 승마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며 승마인구 확대에도 이바지했는데 이러한 사업의 연장선에서 오늘날 재활힐링 승마를 비롯한 일반 국민 대상 승마 사업 등 승마 보급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후 과천 승마경기장은 올림픽 경기장의 임무를 완료하고 1989년 5월 경마장으로 용도가 변경돼 과천 서울경마장으로 새롭게 거듭났다. 이에 따라 한국마사회는 1989년 1월 사무실을 먼저 이전하며 준비를 개시했고 드디어 1989년 9월 1일 서울경마장 개장식을 열며 35년의 뚝섬 시대를 마무리하고 ‘과천 시대’의 서막을 열었다.

과천 경마장 시대를 연 86·88승마장은 이후 국제, 국내 유수의 승마대회 장소로 활용되고 있다. 전국소년체전, 국산 어린말 승마대회를 비롯한 전문적인 대회와 말 공연, 마장마술 등 일반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 이벤트성 행사가 열리는 문화의 장으로 개방돼 공공 체육시설로서의 명맥을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하지만 30년이 넘은 세월만큼 승마 시설 노후화로 한국마사회는 작년 4월부터 준공 이래 최초로 86·88승마장에 대한 전면적인 개보수를 추진했다. 국제규격에 맞춘 천연 잔디 승마장을 조성하며 안전기준에 부합한 승마장 환경 개선 등 최신식 인프라 구축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

또한 국내외 사례를 벤치마킹하며 목가적인 분위기와 편안한 관람 환경 조성에도 힘썼다. 86·88승마장 관람대 주변에 아시안게임과 올림픽 당시 메달리스트들의 이름과 수상 부문 등을 기록으로 새겨 올림픽의 정신과 감동을 고스란히 담아냈으며 자연 친화적으로 조성된 조경과 잔디 경기장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전재식 한국마사회 승마단 감독은 “86·88승마장은 해외 어느 승마장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완벽한 승마장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특히 경기장에 높낮이를 두어 승마 경기 시 난이도 조절이 가능하며 주변 아름다운 환경으로 승마 경기를 하면서도 관객들과 호흡할 수 있다는 특장점이 있다”고 했다.

한국마사회는 승마장 완공에 맞춰 국산 어린말 승마 대회를 비롯한 한국마사회장배 및 유소년 챔피언십 등 국내외 권위 있는 대회들을 유치·개최할 계획이며 승마대회와 연계한 국내산 승용마 품평회 및 경매 등 말 관련 이색적인 행사도 기획 중이다.

이처럼 86·88승마장은 모든 국민이 찾는 승마 공간이자 문화와 휴식이 함께하는 쉼터로 거듭나기 위한 준비에 여념이 없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경마 중단 등 말산업 전반이 멈춰선 가운데 승마 스포츠를 계기로 사회 전반에 활기를 불어넣고 국민 모두에게 힐링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승마장으로 다시 찾아올 예정이다.

김낙순 회장은 “작년 4월부터 개보수가 진행된 86·88승마장이 새롭게 단장해 우리 곁으로 찾아온다”며, “최신식의 완벽한 승마시설로 돌아온 만큼 국내외 승마대회, 말산업 행사, 축제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국민을 위한 스포츠, 여가·문화 공간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개보수를 마친 86·88승마장이 새롭게 돌아온다(사진 제공= 한국마사회 홍보부).
개보수를 마친 86·88승마장이 새롭게 돌아온다(사진 제공= 한국마사회 홍보부).

 

말산업저널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383 디지털엠파이어 B동 808호 (우)14057
  • 대표전화 : 031-8086-7999
  • 팩스 : 031-8086-799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옥현
  • 법인명 : (주)미디어피아
  • 제호 : 말산업저널
  • 등록번호 : 경기 아 50381
  • 등록일 : 2012-03-23
  • 발행일 : 2013-06-24
  • 발행/편집인 : 김문영
  • 말산업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말산업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orsebiz@horsebiz.co.kr
ND소프트